서울시, 한강상류 수난사고 신속대응‘광나루 119수난구조대’신설
상태바
서울시, 한강상류 수난사고 신속대응‘광나루 119수난구조대’신설
  • 임형규 기자
  • 승인 2020.07.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9.4㎢ 한강수역 인명구조, 수변순찰,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활동 등 임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한강 잠실수중보 상류 수역에서 발생하는 수난 사고에 신속대응을 위해 광나루 119수난구조대를 신설하고, 7월 14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라고 밝혔다. 
  
잠실대교 아래쪽에 수중보가 설치되어 있어 상류지역에서 수난 사고가 발생하면 119수난구조대원이 구조용 보트에 승선한 상태에서는 접근할 수 없었으며, 잠실대교 상류 쪽에서 발생하는 수난사고의 경우 인근 소방서 육상 구조대가 출동해 왔으며, 여름철에는 광나루에 임시 119수난구조대를 운영해 왔다. 
   
최근 5년간 한강에서 발생한 수난사고 구조출동은 총 14,841건으로 이 중에서 1,499건(10.1%)이 잠실대교 상류에서 발생했다.

또한, 잠실대교 상류 생존 구조율은 93.91%로 한강 전체 생존 구조율 96.3%에는 약간 못 미치는 수치다.

이번에 신설된 광나루 119수난구조대는 총 9.4㎢의 한강수역에서 발생하는 수난사고 인명구조, 수변 순찰활동,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활동 등의 임무를 맡게 되며, 이 구간 한강교량은 잠실․잠실철교․올림픽․광진․천호․암사․강동대교 등 총 7개소에 이른다.

광나루 119수난구조대는 총 19명의 수난전문 구조대원이 근무하고, 구조보트 2정 등 62종 493점의 잠수·수난구조 장비가 배치된다. 

서울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한강 광나루에 119수난구조대 신설로 잠실 수중보 상류에서 발생하는 수난 사고에 대한 5분 도착 출동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되었다.”며, “한강 수난사고 생존 구조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나루 119수난구조대 청사는 강동구 천호동 광나루 한강공원에 자리 잡고 있으며, 지난 6월 1일부터 임시운영 해왔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광나루 119수난구조대 신설을 통해 시민의 생명을 1초라도 더 빨리 구하도록 수난사고 대응에 만전을 기하여 안전한 한강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